진격의 거인


무... 무서워...


누나와는 달리

닥치는 대로 입으로 가져간다.


뱃속에 있을때 (누나 때보다) 덜 먹어서 그런가?


.

.

.


왠지 모르게 설득력이 있어...   음...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좀 맞아본 여자  (0) 2015.06.21
놀아주기  (0) 2015.06.18
진격의 거인  (0) 2015.06.16
꼭꼭 숨어라...  (0) 2015.06.16
둘째의 생존법칙  (0) 2015.06.11
[아빠랑 그림공부?] 예쁜 토끼 클라스  (0) 2015.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