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물



삼촌1 : 물이 많이 들어 온 것 같지 않아?

삼촌2 : 금방 잠길것 같아. 속도가 장난이 아니야.  빨리 나가야 해.

아빠 : 그치?  응..?   그치... 그치...??  맞아...   비상상황인데 이거...

 


.

.

.


심각한 우리의 이야기는 생사의 고비를 고민하고 있지만

그녀는 신경따위 주질 않아요.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쩐지....  (0) 2016.08.17
김기사~!!  (0) 2016.07.06
밀물  (2) 2016.05.29
비. 누. 방. 울. ㅡ,.ㅜ...  (0) 2016.05.13
뭐.. 뭐냐... 그 눈빛은...  (1) 2016.04.01
유행에 뒤처지지 않아  (0) 2016.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