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 선물...


감사합니다.
귀한 선물을 보내주셔서요...

.
.
.

그와 함께 지내온 시간이 적지 않은데...
설마 그동안 이 같은 큰 웃음이 없었을까 싶지만

요절 복통의 웃음은 있었지만...

지금의 이 미소와는 다르지 않았나 싶다.

그리고...
다시한번 말하지만

지옥에 온걸 환영한다..... ㅎㅎㅎㅎ



'사랑하는 아빠가... > 사랑하는 사람들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얼마만이야...  (0) 2016.07.14
귀한 선물...  (0) 2016.07.03
친구...  (2) 2016.06.07
부러움  (0) 2016.05.30
너네 디게 편해보인다....  (0) 2016.01.02
식사중...  (0) 2015.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