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얼마만이야...

MD : SB / JP



내 자식 크는 건 잘 모르고
남의 자식 크는 것 만 보인다더니...

벌써 이렇게 커버린 거야...?

엄마 아빠 기럭지 덕에 더더욱...  그런 듯...

.
.
.

가만 있자...
그러고 보니 나도 그만큼 늙어버린 거구나...  ㅡ,.ㅜ...




'사랑하는 아빠가... > 사랑하는 사람들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얼마만이야...  (0) 2016.07.14
귀한 선물...  (0) 2016.07.03
친구...  (2) 2016.06.07
부러움  (0) 2016.05.30
너네 디게 편해보인다....  (0) 2016.01.02
식사중...  (0) 2015.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