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맘마미아

태어 날 때부터 차도녀... 흑흑... 아빠 상처받았어... '2011년 5월 27일은 애플이가 저희 부부에게로 온 날입니다.' . . . :: 2011년 5월 25일 (38) 업무협의차 출장길에 올랐던 제게 문자가 왔습니다. 애플맘은 마지막 검진차 병원에 가서 바로 입원 하라는 진단을 들었다고 합니다. 태동은 좋은데 유도분만을 하는게 낫겠다고... 통화를 하면서 애플맘은 바쁘면 혼자 처리 하겠다고 일 보라고 했습니다. 그게 되나요... 마음이 무겁습니다. 다행히 동행하던 이사님께서 편의를 봐주셔서 차를 돌려 병원으로 향합니다. . . . 예비아빠로서 준비할 것들을 챙깁니다. 먼저 아빠가 된 친구들에게 전화를 돌립니다. 정보를 얻어야지요... . . . 애플맘을 만나서 예전에 가려다 실패했던 삼겹살 집을 찾았습니다. 맛있는거 먹고 힘내라고... 도착시간은 3~4시.. 더보기
[맘마미아] 전세계가 잊지 못할 육아 블로그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사실 블로그 제목 생각할때도 참으로 많은 고민을 했었지요. 아빠블로거 님들, 그리고 엄마 블로거 님들... 모두 그러하셨겠지요. 이름, 제목하나 만드는데 며칠 밤낮으로 생각을 한 것 같습니다. 게다가 웹주소 문제도 있고 하니... ^^;;;... 도메인 관련해서는 역시 어렵네요. 선점하고 계신분들이 많으셔서 말이지요. 애플맘이 연극, 뮤지컬을 너무 좋아하기도 하고... 저 역시 좋아하는 편이라... (연애시절 많이 보여주지 못한게 좀 미안하긴 합니다... ㅡ.ㅡ;;;....사실 좀 이 아니라... 많이...) 게다가... '맘마' 라는 단어에서 뿜어져 나오는 모성본능의 포스~ 결국.... 낙점 된 제목은... "맘마미아~" 입니다. '전 세계가 잊지 못할...' ^^;;;;;...... 나중에 애플이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