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갤러리 하나 만들어야 하는거 아니냐....??? (feat. 팔불출 아빠)



출근하려고 가방을 챙겨들고 집을 나서려 하는데...

식탁위에 곧 버려질 듯한 꼬깃꼬깃한 종이 위에


조금은 화난듯...  조금은 시크한...

강아지 한마리가 무언가를 쳐다보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넌... 누구니...??

어디서 왔어...??


.

.

.


01.

틈만나면 그림을 그려대며 내 책상을 점령해 가더니...


02.

음...  색연필을 빌려준 보람이 있어 다행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