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또(?) 버림받은 남자들의 나들이 준비

오랜만에(?) 또 태풍군과 저만 버림받았습니다. 왠지 버림받음에 대한 반발심리가 발현되면서 그 뭐랄까... 자취시절 혼밥할때 가끔은 대충 끼니를 떼우는 것보다는 제대로 된 식사를 하자며 온갖 식재료 동원해서 요리를 만들어 먹었던 느낌?? 암튼 버림받은 남자들은 훠~~~~ㄹ 씬 더 재미있게 놀아버리겠다는 일념 하나로 정신무장을 하게 됩니다. 게으름이 창궐한 아빠로서는 평소처럼 이었다면 그냥 집에서 시간 떼우며 엄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