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팁스토리 | 정보

말로 하는 훈육 오히려 아이 망칩니다. 그래요... 매들 들어야 해요???


한겨레 베이비 트리와 마포구청이 함께하는 무료특강이 있습니다.

처음 제목을 보고 이런 생각이 먼저 들었지요.


'말로 하는 훈육 오히려 아이 망친다'


아.. 그래... 역시 애들은 맞으면서 커야 해...

응..?  맞으면서..?


하지만 글을 읽어내려가면서 기대했던 내용은 보이질 않았지요.

아 창피해...


애플이가 이제 세살인데 관련된 부분만 발췌해 왔습니다.



.

.

.


만 3살은 교육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기다. 바로 고집불통 반항기이기 때문이다. 이 시기를 잘 보내면 청소년기에 오는 반항기도 후유증을 덜 겪는다. 만 3살 전후가 되면 아이들은 보통 “싫어, 안해, 아니야”라는 표현과,  “이건 내 거야” 등 ‘나’라는 단어를 많이 쓴다. 이 시기에 아이들은 처음으로 ‘나’라는 의식이 생기고 자아가 싹트기 시작한다. 아이들은 모든 것을 자기 스스로 결정하고 싶어한다. 따라서 부모는 아이의 옹고집, 고집불통 행동을 환영하면서 아이들을 도와줘야 한다. 이 반항기때 좌절감을 많이 겪은 아이들은 나중에 공격적으로 될 가능성이 높다. 이 시기에 훈육을 자주 하면 주눅 들린 사람, 자기 결정을 못내리는 사람, 자아의 힘이 약한 사람으로 성장하게 된다.

  
그렇다면 고집불통 아이들을 현명하게 도와주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이 소장은 “아이들의 고집을 꺾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어른들의 나쁜 권위”라며 “부모들이 좀 더 창의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창의적으로 고집불통 아이를 돕는 방법의 예는 무엇이 있을까? 


동생을 업고 짐을 들고 가는 엄마에게 첫째가 엉엉 울면서 “엄마 다리 아프니까 안아줘”라고 고집을 부린다고 하자. 이럴 때 많은 엄마들은 “엄마는 짐도 들고 있고 동생도 업고 있어 못 안아줘. 우리 00이 착하니까 그냥 걸어가자~”라고 말한다. 그래도 아이가 계속 떼를 쓰면 엄마는 화를 벌컥 내며 아이를 혼낼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아이에게 좀 더 창의적으로 훈육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엄마는 짐들고 애기 업고 있으니까 우리 내기하자. 엄마가 지금 너는 못 안아줘도 뛸 수는 있거든. 저기 자동차까지 뛰어봐. 요이땅! ”하고 말하는 것이다. 그 아이는 엄마를 힘들게 하기 위해서 떼를 쓴 것이 아니라,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해보고 실험해려 했던 것이다. 엄마가 동쪽으로 가라고 하면, 그냥 서쪽으로 가보고 싶은 것이 이 시기의 아이들이다. 따라서 이런 ‘반항’과 ‘싫어’의 순간을 기분 전환시켜줘야 한다. 만약 엄마가 이렇게 하면 아이는 금방 ‘안아달라’고 했던 사실을 잊고 자동차까지 뛰게 된다. 


.

.

.



* [부모특강] "말로 하는 훈육 오히려 아이 망친다"  양선아 2012. 05. 10

* 아래 기재된 링크를 참고하세요.

* 원글 에는 만3세 뿐 아닌 다른 연령대에 대한 강의내용과 강의후 질의응답에 대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제목만 보고 매를 들어야 겠다고 생각했던 제 생각은 큰 오산이었던 것입니다.


한 예를 들어 보여주는 것으로


앞집 어른을 만났을때 아이에게 왜 인사를 안하느냐며 혼내기 보다는 먼저 배꼽인사를 해서 아이에게 그 모습을 보여주는 것...

솔선수범 해서 바람직한 모습을 각인 시켜주는 것이 가장 좋은 교육이 될 것이라는 내용 입니다.



이 글을 보고 또 고민에 빠졌습니다.

아이 교육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아야 겠습니다.


항상 부족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해주어야지요. ^^;;;...




[원문]

새로 쓰는 육아이야기 Baby Tree

http://babytree.hani.co.kr/63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