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벼슬, 정일품


from 창경궁, 2012


벼슬을 하고자 한다면 이 정도는 해줘야지요.


.

.

.


처음으로 찾은 고궁...

벌써 2년이 지나버렸다.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녁 먹으러 왔다가...  (0) 2014.09.19
오랫만에 엄마 출현...  (1) 2014.09.19
벼슬, 정일품  (1) 2014.09.18
커서 뭐가 될거야?  (1) 2014.09.17
나 쉬운 여자 아님요...  (2) 2014.09.16
뭐 먹을 거예요?  (4) 2014.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