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D-day : + 일천이백삼십이



애플이를 만난지도 천일을 훌쩍 넘은 천이백삼십이일째 이다.


.

이제 조금 있으면 동생(태풍)이가 태어날텐데... 


밑에서 치고 올라오는 사촌 동생들 때문에 골치가 좀 아파 보인다.

딴에는 독차지 하던 사랑과 관심을 빼앗기기 싫어서? 혹은 되돌려 놓기 위해서...


.

.

.


걱정 하지마...


아빠는 변함없는 사랑과 관심으로

꾸준히...


혼내줄게...  ㅡ,.ㅡㅋ...  


말 잘들어~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다리고.  (0) 2014.10.14
마지막 산책...  (0) 2014.10.13
D-day : + 일천이백삼십이  (0) 2014.10.10
그 곳이 차마..  (0) 2014.10.09
멍 멍 멍~!!  (0) 2014.10.07
먼저 가... 곧 뒤따라 갈게...  (2) 2014.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