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비 좀 맞아본 여자



비야 내려라~ 쭈욱~




비만 오면 패션에 신경 쓰는 아이

아니 장비를 챙긴다는 말이 더 적합하겠다.


메르스 덕분에 급격히 줄어든 지금이지만서도

내리는 빗소리에 심박수가 뛰어 오른 모양이다.


거진 두어시간을 졸라댄 후에야 산책을 나서게 된다.


이 표정...


안나왔으면 어쩔뻔 했어...



덕분에 훗날 딸아이에게 줄 추억 선물 한컷을 담아본다.



반응형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그림퀴즈  (0) 2015.06.27
엄마한테는 비밀이야....  (0) 2015.06.24
비 좀 맞아본 여자  (0) 2015.06.21
놀아주기  (0) 2015.06.18
진격의 거인  (0) 2015.06.16
꼭꼭 숨어라...  (0) 2015.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