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미안해 얘들아....




너희들의 훈육 방법에 대한 엄마와 충돌이 있었어...

엄마는 매를 들지 않아야 한다는 쪽이고
아빠는 필요할때는 눈물 콧물 쏙 빠질 정도로 엄하게 대해야 한다는 편이지...

글쎄 너희는 세상이 하나하나 배우고 체득해 가는 과정이 처음이니 어디로 튈지 모르는게 당연한데

그런데 말이지...

아빠 엄마도 너희가 처음이고 부모가 된 것도 처음이니 맘처럼 쉽지가 않다.

가끔 너희들이 아웃 오브 컨트롤 될때면...
그럴때 마다 이성적으로 대하겠다 생각 해오다가 감정적(?)으로 대하기 일쑤일 때마다

너희들을 보듬기에 아빠가 그릇이 넘 작은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곤 해...


엄마랑 언성이 높아졌을때....

소리르는 아빠에게 쪼르르 달려와 안아달라며 올려다 보는 모습에 한 풀 꺾이긴 했는데
너무 미안한 마음에 어쩔줄 모르겠다.

게다가 엄마랑은 아직 화해도 안하고 따로 출근 해서 벌써 퇴근시간이 되버렸어...

어쩌냐...

.
.
.

근데 너 진짜 니 맘대로 안된다고 뒤로 넘어가는 건 어떻게 고쳐야 하냐...?

뭐? 그게 그렇게 쉬우면 아무나 부모 할거라고? ㅜㅜ;;;;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히만 자라다오!!??  (0) 2016.09.18
하늘의 달을 따주세요~  (0) 2016.09.18
미안해 얘들아....  (0) 2016.09.12
날 위해서가 아니야.... 절대..!!??  (0) 2016.09.06
어쩐지....  (0) 2016.08.17
김기사~!!  (0) 2016.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