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이게 왠 작품...??



식사 전쟁을 한 차례 치르고 난 후
맥주 한 모금 들이키다가 문득 식탁 구석에 눈길이 머문다.

아니 이노무 강아지...
이건 어떤 필을 받아서 내어 놓은 작품인가

예사롭지 않은 모습에 시선이 머문다.

.
.
.

꼭 이렇게 남겨야만 하는 것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