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잠시후 이 아이는...




잠시후
이 아이는 꼬기(아직 발음이 부정확함)를 3인분을 (혼자서) 드시게 된다.

우~~앙.. 대다나다.

그리고 나는 엄지를 치켜세우며
'짱~짱~' 을 연신 외쳐댔다.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햇볕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  (0) 2014.08.16
뮤즈  (0) 2014.08.13
잠시후 이 아이는...  (0) 2014.08.12
태교여행은 이렇게...!!??  (0) 2014.08.10
신발은 신는게 아니야...  (0) 2014.08.10
보올~ 푸울~  (0) 2014.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