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오늘의 할 일 2



나의 둘째를 인질로 잡고 있다는 자가 협박을 해왔다.

당장 먹을 것을 내놓으란다.



그렇지 않으면 둘째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서...

.
.
.

ㅡ,.ㅡ...

급하게 있는 것 없는 것 파악을 하고 준비에 돌입 한다.

비. 빔. 국. 수...




다행히도 입맛을 만족 했는지...

오늘 이시간.....

더이상의 협박은 없다.


하루하루가 긴장의 연속이다.

오늘이 가기전에 더이상의 협박은 없었으면 싶다.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가 사진에 눈을 떠가는 중...  (0) 2014.08.18
방아 찧는 토끼  (0) 2014.08.18
오늘의 할 일 2  (0) 2014.08.17
오늘의 할 일...  (0) 2014.08.17
이건 시작에 불과해요...  (0) 2014.08.16
외... 외면할 수가 없었.....  (0) 2014.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