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앱솔루트 대작...



요즘 많이 힘드셨는지 소주조차 거들떠 보지도 않던 분이 보드카를 달라신다.

평소땐 애가 깰까봐 노심초사 하면서 이날은 ???


정말... 오랜만에 대작이다. 


.

.

.


아.. 아까운 내 술... 온전히 나만 먹는 술이었는데...  ㅡ,.ㅜ...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전중...  (0) 2015.08.21
엄마의 어깨...  (0) 2015.08.18
앱솔루트 대작...  (0) 2015.08.18
아들은 강하게...  (0) 2015.08.15
너의 이름을 불러주었을때...  (0) 2015.08.10
엄마도 여자야...  (0) 2015.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