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양 엄마.


이 목장의 양은 내가 다 먹여 살릴거다요~


매서운 겨울 아침 바람도 뚫고 달려간 강원도 목장.

목장 안 양들을 다 먹여 키울 심산인지 먹이 그릇을 한아름 들고 쉴새없이 뛰어다닌다.


그렇게 즐겁나...???


나도 저럴 때가 있었겠지??


.

.

.

왔다리 갔다리 하는 녀석을 겨우 잡아놓고(?)



근성있게 올리지 못할 거라서 한번에 여러장 올린 사진 더보기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가 미쳐 생각치 못했던 일...  (4) 2016.02.26
반건조 오징어 제작과정의 실체...  (2) 2016.01.21
양 엄마.  (2) 2016.01.21
안봤지만 이미 다음 장면은...  (2) 2016.01.05
새해 첫 다짐... 쿨한 아빠...  (0) 2016.01.02
오랜만에...  (7) 2015.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