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비. 누. 방. 울. ㅡ,.ㅜ...

무럭무럭 자라나라~~



아빠가 뭐라뭐라 하는데 하나도 모르겠다.


.

.

.


다른 애들이 옆에서 떼지어 가지고 놀고 있는걸

쳐다보고 있는 모습에 하는 수 없이 사준다.


그런데...

너 알고는 있는거냐?


벌써 집에 비누방울 총이 세개나 있단다.

무려 세개나...


니가 들고 있는거 빼고 말이다~~~!!!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기사~!!  (0) 2016.07.06
밀물  (2) 2016.05.29
비. 누. 방. 울. ㅡ,.ㅜ...  (0) 2016.05.13
뭐.. 뭐냐... 그 눈빛은...  (1) 2016.04.01
유행에 뒤처지지 않아  (0) 2016.03.30
이 정도는 일도 아니지 말입니다~~!!??  (0) 2016.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