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외가집 고양이




이번주말 애플이의 첫 휴가가 있었습니다.

휴가이야기는 좀 더 정리를 할 예정이구요
지난번 엄마잃은 양이에 대한 소식을 전하려 합니다.



이번 애플이의 휴가로 찾은 외가집에서 엄마없이 홀로 뒤척이던 양이를 다시 만날 수 있었습니다.




애플이의 우유를 나눠 먹인 새끼 양이...

와~ 저번 때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제야 좀 새끼 고양이 답다(?) 는 느낌입니다.

살집도 붙고 장난끼, 호기심 많은 여느 새끼 고양이처럼 활발히 움직이네요.

예전같았음 술취한 것마냥 비틀비틀 거렸을 녀석이




지금은 사진좀 찍어 보려고만 하면






이렇게 들이대는 통에 제대로 사진을 찍을 수 조차 없습니다.


아직 상처들은 완전히 아물어 진 것 같진 않습니다만...

이렇게 활동적으로 변해있는 모습을 보니 조금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
.
.

너무 쳐다보고 있다가 장모님께 한 소리 들었습니다
고양이한테 빠져가지고 들어오지도 않고 있다고... ^^;;;;;

.
.
.

애플이 외가집을 떠나려고 하는데 이녀석이 차밑에까지 따란하 버리는 통에 빠져나오느라 애 좀 먹었습니다.

.
.
.


^^*


너 이녀석... 건강해야 된다~~

넌 애플이의 첫번째 친구란 말이야...
게다가 애플이의 젖 까지 나눈 사이니깐 말이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의 거짓말....  (10) 2011.08.10
낮과 밤이 바뀌어 버렸어요... ㅡ,.ㅜ...  (2) 2011.08.09
외가집 고양이  (10) 2011.08.03
엄마 잃은 양이~  (10) 2011.07.25
와줘서 고마워~ (애플이 38주+2일간의 기록, Part II)  (6) 2011.07.23
엄마의 존재  (8) 2011.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