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기다려왔던 우중산책



 





우기를 대비하여 갖춰 놓은 아이템들... 


드디어 비가 오기 시작했는데 엄청난 폭우로 도저히 산책을 나갈수가 없어서 사용불가... 



장마가 끝나가고 마침 산책하기 좋은 비가 내립니다. 



"산책 갈까?" 


"네~네~ 네에~~~!" 


(평소에도 산책을 엄~청 좋아함)





"그럼 준비해야지~"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이미 장화를 신고 우산을 챙기고... 


집 근처 공원에 나들이 다녀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