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아빠 엄마가 일찍 보고 싶구나?



태풍('태평'이 를 아빠는 이렇게 부름...)이의 몸무게가 너무 안나간다며 일주일 경과를 보기로 했다.



오늘이 그날...


일주일 동안 열심히 먹었는데도 아직 몸무게는 기준치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다.


진료결과 예정일보다 일찍 분만하는 것은 확정이고 일단 경과를 좀 더 두고 지켜보기로.... 



아빠, 엄마가 그렇게 빨리 보고 싶은거냐?


.

.

.

.



도대체 누굴 닮아서 성격이 그렇게 급한거야...


절대 아빠는 아님.. ㅡ,.ㅡㅋ...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부터 재잘재잘...  (0) 2014.09.26
H.E.A.R.T....  (2) 2014.09.25
아빠 엄마가 일찍 보고 싶구나?  (2) 2014.09.24
결전의 날  (0) 2014.09.23
밥상머리  (0) 2014.09.22
저녁 먹으러 왔다가...  (0) 2014.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