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어김없이 산책



쌍브이를 그린 이유가 있었구나.



산책의 시간이 다가왔다.


지친(?) 몸을 억저로 일으켜 세우며 생각한다.


서점에 갈 일이 있어서 

잔머리를 좀 굴렸다.


산책 대신 서점 가는 걸로 꼬드기는데 성공했다.


서점에 갔다.


정작 내 볼일은 보지 못한체 대부분 

녀석 위주로 상황이 돌아가고 있다.


집으로 돌아온다.


그리고 


산책을 간다.


.

.

.



자.. 잠깐...  뭐라고...??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이름을 불러주었을때...  (0) 2015.08.10
엄마도 여자야...  (0) 2015.08.04
어김없이 산책  (0) 2015.08.02
여권사진  (0) 2015.07.31
어디로 갈거야??  (1) 2015.07.28
첩첩산중  (2) 2015.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