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아빠가...

투혼...


아픔따윈 내 의지를 막을 순 없어....!!!



아펐던건 핑계 아닌가 의심스럽다.

아니면 새빨간 거짓말이던지...


열이 펄펄 나던 녀석이 이렇게 집중해서 놀 수 없지...  아암...  그렇고 말고...



.

.

.


뭘 알기는 알고 건들건들 하고 있는 것인지...










'사랑하는 아빠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정도는 일도 아니지 말입니다~~!!??  (0) 2016.03.21
엄마랑 아빠해 사요...!!??  (0) 2016.03.19
투혼...  (0) 2016.03.10
아빠가 미쳐 생각치 못했던 일...  (4) 2016.02.26
반건조 오징어 제작과정의 실체...  (2) 2016.01.21
양 엄마.  (2) 2016.01.21